팩스 문화 ; 코로나 집계도 팩스로!

Analog-Japan

팩스 문화 ; 코로나 집계도 팩스로!

니시야마 0 2,633 2020.12.26 18:08

정말 21세기에 팩스를 많이 쓰냐는 질문을 듣곤 한다.


일본회사에서는 정말 많이 쓴다.ㅎㅎ


융자를 받기 위해 스무가지가 넘는 서류를 제출했다. 거기서 추가자료는 보통 팩스로 보낸다.

보내는 자료 위에 연필로 담당자 이름을 적고 팩스를 보낸 후, 전화를 걸어서 팩스가 잘 도착했는 지 확인을 하는 게 보통이다.


은행도 그렇고 구청이나 세무서 등 관공서도 기본 이런 흐름이다.


얼마전에 코로나 환자 집계를 팩스한대로만 받았다는 게 뉴스에 크게 난 적이 있다.

양식을 프린트하여 손으로 기입하여 그걸 팩스로 보내는 게 사실 일반적인 일처리 순서이긴 하다.


a1e5ed67bf2206bd1711b9cfc62f6dcf_1608973600_4564.jpg
<이런 양식을 손으로 직접 작성한다>



사람 손으로 하다보니 실수도 많다.


감염 폭발이 일어난 국면에서, 서류에 의한 보고서는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켜 왔다.

대표적인 것이 도쿄의 집계 미스다. 도쿄도는 각 보건소로부터 도착하는 감염자 정보를 집약하는 작업을 둘러싸고, 2020년 5월 11일에는 양성자 111명의 보고 누락과 35명의 중복이, 5월 21일에는 58건의 누락과 11건의 중복이나 착오가 있었다고 공표했다.


많은 비판 뒤에 시스템을 바꾼다고는 하였는데 이런 팩스 문화가 당분간 사라질 것 같지는 않다.





-----

관련 한국 뉴스.


일본 도쿄도가 최근까지 팩스 한 대로만 코로나 감염자 정보를 집계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지난 11일 밝혀진 대규모 감염자 정보 누락·중복 사태는 이 아날로그 집계 방식 때문에 벌어진 일이었다.

도쿄도 보건 당국은 지난 11일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를 재집계 하는 과정에서 111명분이 누락됐으며, 35명은 중복으로 집계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뒤늦게 사망자 4명 포함해 총 76명을 도내 전체 확진자 수(10일까지 4868명)에 추가했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누락·중복 사태는 코로나 담당 기관끼리 팩스나 전화 같은 아날로그 수단으로 감염자 정보를 주고받으면서 벌어진 일이었다. 의료기관이 관할 보건소에, 또 보건소가 도쿄도에 환자 정보를 보낼 때 수기로 서류를 작성해 팩스로 전송해왔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의료기관이 개인 정보를 보호한다며 환자 이름을 이니셜이나 가타카나(주로 외래어 등을 표기할 때 쓰는 문자)로 표기하거나, 환자의 주소를 검은펜으로 지워버리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접수한 보건소 측에선 다시 의료기관에 전화해 가려진 정보를 일일이 확인한 뒤 도청에 팩스를 보내는 웃지 못할 일도 벌어졌다.

도쿄도는 쏟아지는 서류를 수신용 팩스 1대로 접수했다. 많을 때는 하루 200명분의 서류가 이 팩스로 들어왔고, 10명 정도가 여기에 달라붙어 다시 확인 작업을 했다. 업무에 과부하가 걸리기 일쑤였는데, 결국 지난 3월 말처럼 감염자가 급격히 늘어났던 시기에 실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책임 소재를 따질 때도 팩스 통신이 등장했다. 환자 정보 누락 당시 도쿄도 측에선 “팩스가 안 왔다”고 해명했는데, 도쿄도 내 23구 산하 보건소 한 직원은 “분명히 팩스를 보낸 기록이 남아 있는데도 ‘재발송’을 요구하더라. 도쿄도의 처리 능력에 문제가 있다”며 반박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전했다. 도쿄도 간부는 "조직 간 대립, 무사안일한 일 처리, 사령탑의 부재가 실수를 불렀다”고 신문에 말했다.

도쿄도는 이 사태가 벌어진 뒤 30명을 투입해 정보를 관리하고 공유하는 데이터센터를 가동했다고 한다. 지난 1월 도쿄도에서 처음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한 지 4개월 만이었다.



Comments

Total 25 Posts, Now 1 Page